뉴스홈 > 파발뉴스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악구, 자원봉사와 함께하는 통합사례관리 확대
등록날짜 [ 2016년01월22일 11시05분 ]



▲통합사례관리를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모습 [사진제공=관악구청]
관악구가 맞춤형 통합사례관리를 확대·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통합사례관리 운영시 네트워크망이 우수한 우리구 자원봉사 자원을 활용, 다양한 복지욕구에 맞는 맞춤형 통합사례관리를 실시하고자 하는 취지이다.

‘통합사례관리’란 위기에 처해 있지만 스스로 이를 극복하기 어려운 주민을 발굴해 복지·보건·고용 등 다양한 분야의 공공·민간자원을 연계하고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독거노인 외 한부모, 장애인, 다문화 가정 등 복잡한 문제를 가진 170여가정을 발굴해 주민의 다양한 욕구에 따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추진해 왔다.

이번 확대 운영으로 기존 ▲구청관련부서 ▲지역 내 복지기관 ▲민간기관의 전문가 중심으로 운영하는 통합사례관리에 ▲자원봉사자원을 활용함으로써 통합사례회의 운영시 구청에서는 자원봉사센터장 또는 실무자가 참여하고 동주민센터에서는 동 자원봉사캠프장이 참여하게 된다. 

통합사례회의를 시범운영한 뒤 2016년부터 시행하는 찿아가는 동주민센터에서 동단위의 자원봉사를 활용한 사례관리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 복지 분야 동행정 평가시 자원봉사 자원 참여 실적 항목이 추가 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신청주의 한계를 극복하고 도움이 필요한 위기기정을 적극적으로 찾아가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 ‘중증 장애인 일제조사’, ‘저소득 한부모가족 일제조사’ 등을 실시한 바 있다.

또, ‘찾아가는 복지동장’, ‘식품나눔의 날’, ‘위기가정 발굴․지원을 위한 MOU 체결’ 등 주민복지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였다.

‘자원봉사와 함께하는 통합사례관리 확대 운영’은 기존 주민참여사업이 확대되는 계기가 됨은 물론 차후 복지통장,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도 유기적이며 통합적인 체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종필 구청장은 “봉사와 참여는 점점 잊혀져 가는 소중한 것을 지켜내기 위한 방법들을 고민하는 아름다운 과정” 이라며 “자원봉사자를 통해 어려움을 격고 있는 저소득 가정에 일상적인 돌봄을 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가고  마을공동체를 정착시켜 나눔과 실천이 활성화된 따뜻한 복지 관악을 만들어 나겠다”고 전했다.
 

[파발뉴스 안다정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쾌적하고 살기 좋은 '관악구'…공동주택지원사업 추진 (2016-01-25 10:31:55)
광명시 '신 재생 에너지' 보급 지원·확대 (2016-01-21 1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