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오피니언 > 기고/시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순채 칼럼> 北의 '대남 사이버테러'를 경계하라
등록날짜 [ 2016년01월19일 15시36분 ]


▲정순채 경기의정부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 팀장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청와대 등 정부중요기관을 사칭한 이메일이 대량유포 되어 당국이 긴급대응에 나섰다.

경찰과 국가사이버안전센터는 우리 군의 대북확성기 방송 재개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추진에 대항해 전면적인 사이버 테러를 준비 중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북한은 지난 2009년 5월 2차 핵실험 뒤엔 7․7 디도스공격으로 주요 정부기관·포털·은행사이트·외국기관 등 무려 35개 사이트를 일거에 무력화시켰다.

지난 2013년 2월 3차 핵실험 뒤에는 KBS 등 주요 방송사와 금융전산망이 일제히 마비되는 사상 초유의 혼란을 격은 3․20 사이버테러를,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국가의 심장부인 청와대 홈페이지 비롯한 언론사 서버 등 총 69곳을 해킹한 6․25 사이버공격으로 더욱 심각한 테러 양상을 보여주었다.

북한은 2013년 국내 방송사 및 은행 전산망, 2014년 서울메트로 및 코레일 전산망을 해킹하고, 11월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더 인터뷰'의 개봉을 앞두고 제작사인 미국 소니 영화사가 해킹 공격을 받았다.


북한 정찰총국은 IT 해킹과 관련하여 6개 조직 1700여 명이 있으며, 이를 지원하는 17개 조직 5100여 명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의 IT 인력들이 중국, 베트남, 라오스 등 외국에서 외화벌이 수단으로 근무를 하면서 한국수력원자력과 코레일을 계속 공격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도 국가 간 해커들의 해킹전쟁이 사이버공간에서 드러나지 않게 전개되고 있다. 해커들은 범죄 수준을 넘어 사이버공격을 주도하는 조직으로 진화하여 국가기관에 대해 보이지 않게 사이버 공격을 진행하고 있다. 사이버 공격은 자신들의 능력과 존재를 과시하는 성향을 넘어 국가 간 또는 공익을 해하는 무서운 존재이다.

인터넷 등 정보통신망은 국가와 사회의 기본 틀이다. 세계는 이와 같은 기본 틀을 흔드는 총성 없는 사이버전쟁중이며, 남북한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대한민국을 겨눈 해킹공격이 하루 100만 건이 넘는다고 한다. 주로 북한발로 추정되는 공격은 더 강해질 것이다.

북의 4차 핵실험 도발 이후 사이버테러 등 북한의 기습도발 가능성이 커진데다 이슬람국가(IS)의 전 세계적 민간인 대상 테러 등 대외적 요인까지 겹치면서 가중되는 국내 불안은 크다.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같이 북한은 사이버테러를 언제든지 감행할 우려가 있다.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은 과학기술 10대 뉴스’의 첫째로 컴퓨터 망을 이용해 군사시설과 금융 등 주요 시설을 마비시켜 국가적 재난을 초래할 정보화시대의 '사이버 테러 발생의 현실화'를 꼽았다. 

사이버 전쟁은 총탄이나 대포를 쏘는 재래식 전쟁이나 핵전쟁보다 무서운 전쟁이 될 수 있다. 사전에 아무런 예고도 없이 전력망, 통신망, 교통망, 금융망, 송유관과 가스관, 상·하수도 등 주요 국가 기반 시설을 순식간에 초토화할 수 있다. 

사이버공격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과감한 혁신이 이루어져야 하고, 북의 사이버공격에 대하여는 우리도 즉각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 특히 사이버 보안 시스템의 대대적 점검, 확충과 동시에 기관 뿐 아니라 종사자 개개인의 사이버침해 행위에 대한 보안교육 의무화도 필요하다.

사이버테러를 근본적으로 막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현실이다. 전방위 사이버테러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이 긴요하며, 국가적 차원의 보안인식 제고가 필요하다.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테러는 주요 정보가 유출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계속 새롭게 개발되는 악성코드에 대응하는 기업들의 꾸준한 정보보안 확대도 절실하다. 

[파발뉴스 헤럴드 G 편집부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고]구로공단의 두 번째 비상(飛上)...더 나은 일터, 더 나은 삶 (2014-08-25 14: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