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기반시설 대책 마련 정부 이행·요청
등록날짜 [ 2016년01월15일 13시07분 ]



▲특별관리지역 개발촉구 기자회견 사진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는 시흥시와 공동으로 지난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에 광역 기반시설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광명시와 시흥시는 박근혜 정부가 교통, 상․하수도, 홍수대책 등 각종 사회기반시설(SOC)사업에 대한 대책을 전혀 세우지 않고 있어, 산업․유통단지, 집단취락 정비 등 면적 784만㎡(237만 평), 인구 18만 명 규모의 신도시급 지역발전사업이 표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4년 9월 4일 국가정책조정회의를 통해 확정․발표한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해제 및 관리대책’에서 SOC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광명시와 시흥시는 ‘선 기반시설, 후 개발’ 원칙에 따라 홍수 조절지와 광역교통망을 조기에 건설하고 하수처리장, 배수지 등 상․하수도 시스템을 지원하며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향후 추진 일정을 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광명~서울고속도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신안산선 학온역 신설, 첨단연구단지 개발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조기에 확정할 것으로 요구했다.

 

[파발뉴스 곽본성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불어 일하는 관악구, 사회적기업 육성 나선다 (2016-01-18 10:51:33)
3월부터 충무로 등 13개 지하철역 이름 "돈받고 팔아요" (2016-01-14 18:3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