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월부터 충무로 등 13개 지하철역 이름 "돈받고 팔아요"
등록날짜 [ 2016년01월14일 18시38분 ]



3월부터 충무로·명동 등 13곳의 서울지하철 역명에 주변 기관 명칭이 유상 병기된다.

14일 서울시는 올해부터 ‘서울지하철 역명 유상 병기 시범사업’과 관련해 내달, 선정된 13개 시범역사를 대상으로 역명 병기 입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앞서 시범사업에 선정된 역은 ▴을지로입구 ▴방배 ▴역삼 ▴홍제 ▴압구정 ▴충무로 ▴명동 ▴강동 ▴서대문 ▴청담 ▴고속터미널 ▴장지 ▴단대오거리, 총 13개다.

시는 기존에 다른 기관명이 병기돼 있는 61개 역과 서울시가 아닌 다른 운영기관 노선과 환승이 이뤄지는 21개 역을 제외하고 노선·지역·승하차 인원 등을 고루 고려해 시범사업 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역명 유상 병기 시범사업’이 기존에 지하철역 주변기관·학교 등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역명 병기 요구를 해소하고, 지하철 운영기관 신규 수익원으로써 경영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병기할 수 있는 명칭은 대상 역에서 500m 이내에 위치한 기관이 원칙이나, 해당하는 기관이 없을 경우에는 1km 이내까지 가능하다. 1개 역에 1개 명칭만 병기할 수 있으며, 계약기간은 3년이다.

병기 사용범위는 해당 역사 외부 폴사인·출입구 역명판과 내부 승강장 역명판·안전문 역명판·단일 노선도, 전동차 내부의 단일 노선도·안내방송이며 교체에 드는 비용은 병기하는 기관이 전액 부담한다.

비용은 역별로 정해진 원가 용역금액을 기초로 하여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선정하되 지하철 공공 이미지를 떨어뜨릴 우려가 있는 기관은 배제한다.

도시철도 운영기관은 이달 중 입찰에 참여하는 기관의 적합성 등을 심의하기 위해 ‘역명 유상 병기 심의위원회’를 구성, 세부 운영지침을 토대로 공정하게 선정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2월 중 시범사업 대상 역별 원가산정 용역, 세부 운영지침을 마련하고 3월 중순 입찰 및 사용기관과의 계약을 마무리, 노선도·표지판 등을 정비해 3월 말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말, 역명 유상 병기의 장·단점을 분석해 향후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그간 지속되어 온 지하철역 주변 기관의 역명 병기 요구를 공정하게 해결하고, 지하철 운영기관의 수익을 창출하는 데도 도움 될 것”이라며 “공공성 유지와 승객 편의 향상을 염두에 두고 시범사업을 객관적이면서도 합리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파발뉴스 최남연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기반시설 대책 마련 정부 이행·요청 (2016-01-15 13:07:14)
영등포구, 공원녹지 사업 58억원 투입…도심 곳곳 쾌적한 공간 '새단장' (2016-01-14 17: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