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1일 정부·기업 맞손…전문가 프로보노 활성화 확대 추진
등록날짜 [ 2015년12월11일 16시35분 ]


변호사·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이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비영리민간단체(NPO)'의 활동을 돕는 길이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행정자치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법무법인 태평양,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 ㈜케이피알앤드어소시에이츠(KPR), (사)한국자원봉사문화 등 9개 기업·단체와 함께 ‘프로보노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보노(pro-bono)란, 변호사, 의사, 홍보전문가 등 전문직업인이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실시하는 자원봉사를 일컫는 말이다.

행자부는 자원봉사활동 진흥과 비영리민간단체 지원 업무를 총괄하는 부처로서(사)한국자원봉사문화와 함께 비영리민간단체 지원을 위한 프로보노 모델을 개발하고, 발전·확산시키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 참여기관·단체는 ▲프로보노 활성화를 위한 환경 및 사회문화 조성·확산 ▲비영리민간단체의 핵심역량에 해당하는 홍보, 모금, 회계, 법률, 정보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보노 활동 모델 개발·확산 ▲프로보노 활동 참가자와 대상 비영리민간단체 발굴 등에 협력하게 된다.

한편 김성렬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저출산·고령화, 다문화 사회의 진전 등 환경 변화로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문제를 정부가 모두 해결할 수는 없다”면서, “기업과 시민사회, 정부가 사회적 문제 해결에 집단지성을 활용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국민행복 시대로 나아가는 데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발뉴스 최남연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악구, 새해 예산 5052억원…올해比 10.4%↑ (2015-12-30 11:31:57)
ICT 활용 복지 사각지대 발굴 지원 (2015-12-11 16:2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