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금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감원, 유병언 대출 관련 특검대상 확대..은행 8곳, 신협 4곳 추가
금융감독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부당 대출 여부에 대한 금융사 특별검사 범위를 확대했다. 8개 시중은행과 신용협동조합 4곳에 대해서도 추가로 특검에 착수한 것. 유 전 회장 일가와 청해진 해운 관련사에 소액이라도 대출해준 금융사로 조사 범위를 넓힌 셈이다. 8일 금감원에 따르면 금감원의 중수부로 불리는 기획검사국은 지난 7일부터 신한·국민·하나·외환 등 8개 시중은행과 신협 4곳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등록날짜 [ 2014년05월12일 16시29분 ]
금융감독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부당 대출 여부에 대한 금융사 특별검사 범위를 확대했다. 8개 시중은행과 신용협동조합 4곳에 대해서도 추가로 특검에 착수한 것. 유 전 회장 일가와 청해진 해운 관련사에 소액이라도 대출해준 금융사로 조사 범위를 넓힌 셈이다.
8일 금감원에 따르면 금감원의 중수부로 불리는 기획검사국은 지난 7일부터 신한·국민·하나·외환 등 8개 시중은행과 신협 4곳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이에 앞서 금감원은 그 동안 여신규모 등을 고려해 산업·기업·경남·우리은행과 신협 7곳에 대해서만 검사 인력을 투입해 특검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금융사로부터 대출을 받은 청해진해운과 관계사들은 복잡한 지분관계로 얽혀 있어 대출 자금의 흐름 등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관계된 모든 금융사를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이번 특검 대상에 오른 은행은 모두 12곳에 이르며 신협 역시 11곳이 검사를 받게 됐다. 여기에 현대커머셜과 더케이저축은행, 메리츠증권, 수협중앙회 등도 점검 대상에 올랐다.

유 전 회장 관련사들의 회계처리 적정 여부를 조사하는 특별 감리에도 착수하는 등 사실상 관련된 모든 금융사를 금감원이 직접 들여다보고 있다. 금감원은 유 전 회장과 두 아들, 청해진해운, 지주사 아이원아이홀딩스의 관계사 천해지 등에 대한 불법 외환 거래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금감원의 특검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검사 인력도 총동원됐다. 최근 신설된 기획검사국 외에도 금감원 내 일반은행·특수은행·상호금융검사국 등 각 권역 담당국에서도 즉시 투입 가능한 인력을 각각 10~20명 지원했다.

금감원은 애초 이르면 2주 안에 검사를 끝내겠다는 계획이었지만 특검 대상 기관이 많아지면서 검사 기간이 다소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사의 부실대출 등 명확한 정황을 세밀하게 들여다보기 위해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금 유용 등에 대한 금융사의 감독 소홀 등의 정황을 일부 포착하더라도 제재가 이뤄지기 위해 모든 사안을 하나씩 따져볼 필요가 있다"며 "애초 계획보다 검사가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기관 고객의 예금을 보호하는 일을 하는 예금보험공사 역시 유 전 회장의 재산을 추적하고 있다. 유 전 회장이 예보로부터 140억원 가량의 개인 채무를 탕감받은 뒤 당시 각서에 숨겨놓은 재산이 나오면 감면을 무효로 하겠다고 밝혔기 때문. 예보는 자체적으로 일괄계좌조회권 등을 통해 조사에 나설 것으로 전해진다.
[파발뉴스 임상규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출비상... 중소기업들 환율대책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 (2014-05-14 10:41:00)
금감원.. 저금리 전환 미끼 대출사기 조심 당부 (2014-04-28 13:4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