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파발뉴스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상 시끄럽게 하더니 결국 용두사미… ‘성접대 의혹’ 김학의 무혐의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윤재필)는 11일 건설업자 윤중천(52·수감 중)씨로부터 성접대 로비 의혹 등을 받았던 김학의(57)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
등록날짜 [ 2013년11월11일 18시09분 ]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윤재필)는 11일 건설업자 윤중천(52·수감 중)씨로부터 성접대 로비 의혹 등을 받았던 김학의(57)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피해 여성 A씨가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는 등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신빙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점을 근거로 들었다. 특수강간 혐의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 2명 역시 검찰 조사에서 피해사실을 부인하거나 구체적인 장소·시간 등에 대해 엇갈린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피해 여성 등 관련자 진술 외에 다른 증거가 없는 점도 무혐의 처분 사유에 포함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등장한 것으로 알려진 동영상에 대해서는 “혐의 사실과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이 A씨 등 3명의 여성과는 다른 인물인 점은 확인했지만 해당 여성 신원은 파악하지 못했다. 경찰이 관련자 진술을 토대로 지목한 여성 역시 “내가 아니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 2일 김 전 차관을 소환했지만 김 전 차관은 “윤씨를 모른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검찰은 지난 7일 검찰시민위원회를 열어 수사 결과를 설명했고, 시민위원 11명 전원이 불기소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110일간 수사하면서 김 전 차관 혐의를 입증했다고 생각한다”며 “수사 결과가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파발뉴스 리포터 기자]
파발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올려 0 내려 0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철도 민영화, 수서발 KTX 추진...누구를 위한 사업인가? (2013-12-16 13:15:13)
전두환, 추징금 1672억 납부하나? (2013-09-04 10:32:20)